‘부실 의혹’ 양우건설 세무조사..고삼상 회장 일가 정조준?
‘부실 의혹’ 양우건설 세무조사..고삼상 회장 일가 정조준?
내부거래 관련 가능성 관측 무게..회사 측 “세무조사 성격·내용 자세히 모른다”
  • 정혜진 기자
  • 승인 2018.11.01 18:43
  • 댓글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국세청이 ‘부실·하자’ 논란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던 중견건설사 양우건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하면서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3년 이후 진행되는 정기세무조사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우건설 관계자는 <공공뉴스>에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정기세무조사인지 어떤 성격인지는 잘 모르고 내용도 자세히 알 수 없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양우건설 홈페이지 갈무리

1일 양우건설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양우건설 본사에 조사관을 파견해 세무조사에 돌입했다.

조사관들은 양우건설 본사에서 세무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 및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양우건설에 대한 국세청의 이번 세무조사가 고삼상 양우건설 회장 등 오너일가의 내부거래와 관련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자산 5조원 미만인 양우건설은 공정거래법상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문재인정부 들어 오너일가 사익편취 규제 강화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고 회장이 이끄는 양우건설의 활발한 내부거래를 관심있게 들여다볼 수도 있다는 것.

양우건설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고 회장이 지분율 91.42%(64만주), 광문개발이 8.58%(6만주)의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광문개발은 고 회장의 아들인 고광정 대표가 지분 100%를 보유 중인 개인회사로, 사실상 양우건설은 고 회장 일가 회사다.

양우건설은 고 회장 일가가 지분을 직·간접 보유한 정호건설, 광문개발, 삼영개발 등 9곳의 계열사와 거래를 주고 받았다.

양우건설이 지난해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를 통해 올린 매출은 총 매출액의 35.5%다. 2016년에도 내부거래율은 37.6%였으며, 이 같은 내부거래 덕분에 매출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양우건설은 올해 5월께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광주 ‘오포문형 양우내안애’ 아파트 부실시공 의혹으로 입주민과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

또한 지난 4월에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건설 공사를 위탁하면서 수급 사업자들에게 하도급대금 지급보증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정조치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