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공공진단
[공공진단]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시민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복귀설’을 부인했지만 여론조사로 드러난 민심은 심상치 않다.

범진보·여권 지지층의 절반 이상은 유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정계복귀를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정계 복귀를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37.8%에 달했다. 다른 잠재적 대선 후보가 많은 점을 감안하면 특정인에 대한 반응치고는 상당히 높은 편인 셈. 범여권에서는 59.3%로 압도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유시민의 알릴레오’ 예고 영상 캡쳐>

리얼미터가 지난 8일 전국 성인 506명을 대상으로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전망을 조사한 결과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48.0%로, 복귀할 것이라는 응답(38.2%)보다 9.8%포인트 높았다고 9일 밝혔다.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지지 여부 조사에서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1.5%로, 지지한다는 응답(37.8%)보다 13.7%포인트 높았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을 지지하는 범진보·여권 성향의 응답자층만 놓고 보면 결과가 상당히 달랐다.

이 가운데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54.2%, 할 것이란 전망은 32.5%였다. 여기에 정계복귀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59.3%에 이르렀고 지지하지 않는단 응답은 28.8%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들보다 정계복귀 가능성을 낮게 내다보면서도, 그가 복귀한다면 지지하겠단 여론이 우세한 셈이다.

이는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여부가 최소한 여권의 차기대선 경쟁구도를 뒤바꿀 수 있는 주요 영향요인 중 하나임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을 지지하는 범보수·야권 응답자 층은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44.8%(안 할 것 39.5%)로 다소 우세했다. 반면 그의 정계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9.9%(지지 13.8%)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이와 관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8일 유 이사장이 결국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고 점쳤다.

박 의원은 8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본인은 정계복귀를) 안 한다고 계속 강조하는데 국민은 다 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나도 (유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고 보는) 국민 중 한 사람”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박 의원 생각을 문의하자 “저도 국민 중에 한 사람이다”는 말로 유 이사장이 타의에 의해서라고 정치에 복귀, 차기 대선에 뛰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유 이사장은 7일 업로드된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의 팩트체크 코너인 ‘고칠레오’에서 정계복귀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자신이 차기대권 유력주자로 언급되는 데 대해 “곤혹스럽다”고 답했으며 ‘대통령 욕심이 나지 않느냐’는 물음에 “안 되고 싶다. 선거에 나가기도 싫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 나를 포함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연말 연초 유 이사장이 출연한 최근 토론회나 과거 발언 동영상들을 보면 유 이사장만큼 정치적 메시지를 과감·단명하게 던지는 이도 드물다.

대선 출마설까지 나오면서 정계 복귀를 점치는 이들도 있지만 유 이사장은 “정치인으로 돌아가면 ‘을(乙)의 위치’가 되고, 책임도 무거워지고, 가족들의 부담도 커진다”며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이 같은 해명과 부인에도 불구, 정계복귀 의혹에 대한 꼬리표는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