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실종신고한 남편 김승우..대체 무슨 일?
김남주 실종신고한 남편 김승우..대체 무슨 일?
소속사 측 “휴대폰 배터리 방전돼 연락 끊겨”..해프닝으로 일단락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6.1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승우(왼쪽)와 김남주 부부.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연예계 ‘잉꼬부부’로 소문난 배우 김승우·김남주 부부가 때 아닌 ‘실종신고’와 ‘불화설’에 휘말리면서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김승우가 최근 아내 김남주를 실종신고 한 사실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두 사람의 불화설에 불씨를 지핀 것.

이에 소속사 측은 ‘단순 해프닝’이라는 입장을 전했고, 김남주 역시 “너무 사랑해서 생긴 일”이라며 김승우와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지난 7일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새벽 김승우가 경찰에 김남주의 실종신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남주는 아무런 이상 없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한 호텔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초 보도 매체는 김승우와 김남주가 이날 부부싸움을 했으며 김남주가 집을 나가 연락이 두절되면서 벌어진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직후 김승우·김남주 부부의 불화설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하지만 두 사람의 소속사 더퀸AMC 측은 불화설은 물론 부부싸움 보도에 대해 즉각 부인하며 논란을 단숨에 불식시켰다.

소속사는 실종 신고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당시 김남주가 지인과의 모임에 참석 중이었다. 휴대전화 배터리가 방전돼 연락이 닿지 않자 마침 당시 술을 마신 김승우가 걱정된 마음으로 실종신고까지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주 역시 이번 일과 관련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부부에게는 아무 문제가 없다. 오히려 너무 사이가 좋아서 탈”이라고 전했다.

그는 “친한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축하할 일이 있어서 한 호텔에서 모임을 가졌는데 휴대전화 배터리가 방전된 것을 몰랐다”며 “그날 밤 남편도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왔고 내가 집에 없고 연락도 없으니까 놀란 마음에 신고까지 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불거진 불화설에 대해서도 “전혀 문제없이 아주 잘 지낸다. 오히려 너무 사랑해서 탈이다. 남편이 나를 너무 챙겨서 어디를 가지도 못 하겠다”면서 “정말 별일 아니었는데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승우와 김남주는 2005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