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원인부터 예방법까지 제대로 파헤치기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원인부터 예방법까지 제대로 파헤치기
여성이 남성보다 약 5배 많이 발생..호르몬 관여 추정
정기적인 경부초음파 검사 시행으로 조기 발견 가능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6.17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건강보험 ‘갑상선암’ 진료실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
연도별 건강보험 ‘갑상선암’ 진료실인원 현황 <표=국민건강보험>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갑상선암 환자는 40대부터 크게 증가했으며, 성별로는 여성 환자 수가 남성 환자의 5배에 달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13년 28만425명에서 2017년 34만1155명으로 5년간 21.7%(연평균 5.0%)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가운데 여성은 28만1007명으로 남성(6만148명)보다 약 5배 많았다.

반면, 성별에 따른 환자 증가율은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남성은 2013년 4만5880명에서 2017년 6만148명으로 31.1%(연평균 7.0%) 증가했고, 2013년 23만4545명이던 여성은 2017년(28만1007명) 19.8%(연평균 4.6%) 늘었다.  

연령별 진료인원은 40대 이후에서 뚜렷하게 증가했다. 40대 이상 진료인원은 매년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남성의 경우 40대 환자 6.3%, 60대 환자 5.8% 순으로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60대 4.6%, 40대 2.3% 등 순이었다.

갑상선암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194억원으로 7.0% 감소했다. 1인당 진료비 역시 5년간 평균 6.5% 줄었다.

다만 입원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10.8% 증가하는 등 최근 5년간 가장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래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7.2% 감소했다.

갑상선암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는 감소세를 보였다. 수술인원은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나 줄었다. 진료인원 중 갑상선암 수술인원이 차지하는 비율도 이 기간 14.3%에서 6.7%로 감소했다.

임치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언론에서 갑상선암의 과잉진단에 대해 보도가 나온 이후 수술을 하지 않고 상태를 지켜보기 원하는 환자들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은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가 갑상선에서도 나타나는데 이 호르몬이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연도별 건강보험 ‘갑상선암’ 수술인원 현황 표=국민건강보험
연도별 건강보험 ‘갑상선암’ 수술인원 현황 <표=국민건강보험>

한편, 갑상선에 혹이 생긴 것을 갑상선 결절이라 하며 전체 갑상선 결절의 5~10%는 갑상선암으로 진단된다.

갑상선암은 양성 결절과 다르게 일반적으로 크기가 커지며 주변조직을 침범하거나 림프절 전이, 원격 전이를 일으킬 수 있다고 국가암정보센터는 설명했다.

갑상선암의 95% 이상은 유두암이며 이외에도 여포암, 저분화암, 미분화암, 수질암 등이 있다.

현재까지 갑상선암의 발생 원인은 목 주변에 방사선 치료를 받거나 체르노빌에서와 같이 방사능 피폭에 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임 교수는 “아직까지 확실하게 밝혀져 있지는 않지만 아마도 암 발생을 유발시키는 유전자의 이상이 암의 원인이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추정했다.  

갑상선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 하지만 초기라도 성대신경 근처에 종양이 위치할 경우 목소리 변화나 사래 걸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행된 갑상선암의 경우 전경부에 돌출된 종물형태로 촉지될 수도 있고 기도나 식도를 압박해 호흡곤란, 연하곤란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

임 교수는 “종양의 크기가 작은 경우 일반인들이 자가검진으로 암을 발견하기 쉽지 않다”며 “정기적인 경부초음파 검사를 시행한다면 조기에 혹시 있을지 모를 암을 발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