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장마 시작..‘폭염’과 ‘집중호우’ 반복된다
26일 장마 시작..‘폭염’과 ‘집중호우’ 반복된다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6.2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 26일 대구 동구 신천동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앞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6일 본격적인 여름 장마가 시작됐다. 현재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오후부터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도 비가 올 전망이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이날 새벽부터 이미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제주도 북부·동부·남부·서부와 제주도 산지는 호우경보가 발효됐고 경남 통영·사천·거제·고성·하동·산청·남해와 전남 곡성·구례·화순·여수·광양·보성·순천시·거문도·초도·고흥·장흥·강진·해남·완도, 제주도 추자도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mm 이상 혹은 12시간 강우량이 180mm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며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 60mm 이상, 12시간 강우량 110mm 이상이 예상될 때 적용된다.

오전 10시 현재 제주도는 30~80mm(많은 곳 100mm 이상), 전라도와 경남 5~30mm(전남 남해안 최대 50mm 이상), 충남 5mm 미만의 비가 내렸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시간당 30mm 이상,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시간당 1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다.

이날 오후부터 비가 시작되는 서울과 중부지방은 10~40mm로 강수량이 비교적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26~27일 이틀 동안 비가 내리는 제주도는 50~150mm(많은 곳 200mm 이상), 전남과 경남 30~80mm(남해안, 지리산 부근 최대 150mm 이상), 경북 20~60mm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금요일인 28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장마전선은 주말 다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에는 충청 이남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이번 주말 이후로는 한동안 큰 비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은 토요일 이후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남하해 한동안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남북의 이동폭이 커 장마기간이라고 해도 큰 비가 없는 경우가 많아 용수 확보 등 ‘마른장마’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등 전국 곳곳에 발효돼 있던 폭염주의보는 장마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11시 모두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