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하다 철컹”..피서객 노린 불법촬영 집중 단속
“찰칵하다 철컹”..피서객 노린 불법촬영 집중 단속
  • 김승남 기자
  • 승인 2019.07.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승남 기자] 여름 휴가철을 맞아 ‘몰카’ 촬영이나 성추행 등 여성 피서객을 노린 성범죄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정부가 전국 주요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성범죄 합동단속을 벌인다.

여성가족부는 7∼8월 두 달간 충남 대천·부산 해운대·강릉 경포대 해수욕장 등지에서 경찰청과 피서객을 노린 불법 촬영·성추행 등 피서지 성범죄 합동단속을 벌인다고 17일 밝혔다.

또한 관련 지자체 등과도 해수욕장 주변 공공화장실과 탈의실 등에 불법촬영 카메라가 몰래 설치된 것은 없는지 합동 점검에 나선다.

경찰청과 합동 단속에서는 해수욕을 빙자한 신체접촉, 카메라를 이용해 피서객 신체를 몰래 찍는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적발해나갈 방침이다.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범죄를 저지른 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뿐만 아니라 성범죄자로 등록돼 신상정보가 공개될 수 있다.

여가부는 해수욕장 내 백사장 등지에서 신체를 몰래 찍고 있다는 의심이 드는 사람을 발견할 경우 주저하지 말고 112 또는 관할 여름경찰서(파출소)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여가부는 지난해 전국 3개 해수욕장에서 지역 경찰과 디지털 성범죄 합동단속을 벌여 6명을 적발한 바 있다.

지난해 7월13일부터 8월11일까지 충남 대천, 부산 해운대, 강릉 경포대에서 실시한 단속에서 1명은 강제추행 혐의, 5명은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촬영 혐의로 적발된 것.

혐의자들은 “집에서 혼자 보기 위해서”, “호기심에”, “취중에 실수로”, “우연히 촬영해 불법인 줄 몰라서” 등의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아울러 여가부는 여름철을 맞아 지하철 내부, 에스컬레이터나 계단 등지에서 타인의 신체 특정 부분을 몰래 촬영하는 성범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같은 기간 지하철 내에서 디지털 성범죄 합동단속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6∼2018년 전국에서 발생한 불법 촬영 범죄는 1만7575건으로 이 중 전체 31%에 달하는 5530건이 여름철인 6∼8월에 발생했다.

김승남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