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오투리조트 골프장, 피서철 유독 발길 이어지는 까닭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골프장, 피서철 유독 발길 이어지는 까닭
해발 1200m 위치..8월 한낮에도 시원한 라운딩 ‘피서 골프장’으로 인기
  • 이민경 기자
  • 승인 2019.08.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투리조트 골프장 전경 사진제공=오투리조트
오투리조트 골프장 전경 <사진제공=오투리조트>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부영그룹(회장 이중근) 오투리조트 골프장이 무더위 속 ‘피서 골프장’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전국적으로 폭염주의보가 거듭되고 있는 가운데 오투리조트 골프장은 해발 1200m의 태백 함백산 자락에 위치해 한낮 온도가 20℃ 안팎으로 서늘하고 습도가 낮아 한여름 라운딩의 최적의 장소로 꼽히고 있는 것.

오투리조트 골프장의 인기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말부터 8월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오투리조트 골프장은 하루 120팀이 이용 가능한데, 한여름 들어 120팀 예약이 매일 꽉 찰 정도로 한여름 골프를 즐기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오투리조트 김영윤 대표이사는 “한여름에도 최상의 그린 상태로 골퍼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객실내 에어컨 설치 등 시설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투리조트는 다가오는 가을을 맞이해 객실과 조식이 합쳐진 골프 패키지와 추석기간 한정 최대 34만원 할인 가능한 골프 패키지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