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함 역할 의문부호] 北미사일 11번 중 5번 탐지 실패
[이지스함 역할 의문부호] 北미사일 11번 중 5번 탐지 실패
정종섭 의원, 이지스 레이더 기능 지적..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탐지 조건에 있을 경우 100% 탐지”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10.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핵심자산인 해군 이지스함이 올해 북한이 발사한 11차례의 미사일 중 5차례를 탐지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해군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이지스함은 지난 5월4일과 9일, 7월25일, 8월2일, 9월10일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지 못했다.

올해 북한이 총 11차례의 무력 도발을 강행한 가운데 이지스함은 절반 가량을 놓친 셈이다.

해군 측은 이지스함의 탐지 실패 이유에 대해 “합참으로부터 사전정보(징후)에 의한 출동명령 하달받지 못함”, “사전정보 및 출동명령 받았으나 당시 이지스함의 탐지 가능 범위에서 벗어남”, “이지스함 전투체계 업로드가 늦어서 2발 중 1발만 탐지”라고 답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육해공군 3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에서 진행된 해군 국감에서 이 같은 내용을 거론하며 “북한 미사일에 대해 이지스 레이더가 별로 기능을 할 수가 없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이지스함이 다섯 차례나 탐지에 실패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정 의원의 지적에 “고도, 지구곡률 등 탐지 조건이 있는데 탐지 조건을 충족했을 때는 100% 다 탐지를 했다”고 답했다.

심 총장은 정 의원이 “5번이나 탐지를 못했다”고 거듭 추궁하자 “탐지 조건이 충족이 안 돼 탐지를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탐지 조건에 충족이 되면 다 탐지 할 수 있다”며 “당시 북한에서 발사한 탄이 실제 이지스함의 탐지 조건에 충족했는지 여부를 더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군은 현재 세종대왕함과 율곡이이함, 서애류성룡함 등 3척의 이지스 구축함을 운용하고 있으며 오는 2028년까지 3척을 추가 건조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해군은 6000t급으로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개발 계획이 올해 기본설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KDDX는 순수 국내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는 전투체계를 탑재한 첫 구축함으로, 2020년대 중반 이후 전력에 반영할 것으로 전해졌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