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유기 아동 도와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한 사연은
“필리핀 유기 아동 도와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한 사연은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1.17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장신장애를 앓는 친아들을 ‘코피노’(한국계 필리핀인)라고 속여 필리핀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부부가 최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피해 아동을 도와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필리핀에 유기됐던 아동학대 사건의 피해 아동을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A(16)군의 국선변호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A군은 친부모에 의해 필리핀에 유기됐다가 한국으로 돌아온 뒤 현재 양산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A군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보호해왔다”며 “부산에 도착한 A군이 자폐와 정신질환이 의심되는 이상행동을 해 부산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시켰으나 전혀 호전되지 않아 양산의 한 정신병원으로 옮긴 상태”라고 말했다.

청원인은 “A군을 계속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것은 아동의 발달과 복리를 위해 좋지 않다”며 “우리는 단 한 번도 제대로 학교에 다녀본 적이 없는 A군이 학교 교육을 받기를 원하고 적절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A군은 자폐와 지적장애 그리고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지만 어떠한 형태로든 교육을 받게 된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천천히 호전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A군이 입소할 수 있는 보육시설이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적절한 보육 시설을 찾지 못했다. 전담해서 보살필 수 있는 선생님도 필요하다”며 “A군이 치료가 필요해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더라도 정신병원이 아닌 보육시설에서 지낼 수 있기를 바란다. A군 역시 정신병원이 아닌 보육시설에서 지내기를 원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7시 기준 약 21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A군은 10살이던 지난 2014년 한의사 친부모에 의해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아동보호시설에 맡겨졌다.

당시 A군의 아버지는 현지 한인 선교사에게 아들을 코피노라고 속인 뒤 “엄마가 없어 제대로 키우기 힘들다”며 양육비를 주고 떠났다.

특히 A군의 부모는 아이가 돌아오지 못하도록 출국 전 아이의 이름을 개명했고 여권을 빼앗았다. 귀국 후에는 전화번호도 바꿨다.

이후 4년 동안 A군의 부모는 한의원을 운영하며 가족과 함께 여러 차례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했다. 

이들의 행각은 필리핀 선교사의 동료가 국민신문고에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아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들통이 났다.

이에 경찰은 외교부 등과 함께 군을 4년 만에 한국으로 데려왔다. 하지만 정신장애를 앓던 A군은 4년간 방치된 사이 상태가 더 악화됐다.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방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군 부모는 9일 열린 1심 재판에서 각각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