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설 명절 지출 평균 41만원..경기 불황에 씀씀이도 감소
직장인 설 명절 지출 평균 41만원..경기 불황에 씀씀이도 감소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1.2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경기 불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설 명절 지출 비용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821명을 대상으로 올해 ‘설 명절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41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2018년(44만원)과 2019년(43만5000원) 이후 2년 연속 줄어든 액수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며 설 연휴 지출 역시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55만9000원, 여성이 52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예상 지출금액은 결혼 여부에 따라 설 명절 지출 금액에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기혼 직장인은 54만원, 미혼 직장인은 31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직장인 10명 중 7명(66.9%)은 설 명절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9%)을 꼽았다. 이어 ▲‘세뱃돈’ 12.4% ▲‘식비(음식 마련, 외식 등)’ 8.7% ▲‘귀성·귀경 교통비’ 8.4% ▲‘친척 선물’ 5.3% ▲‘여가, 문화생활비’ 3.4% ▲‘여행비’ 2.1% ▲‘거래처, 상사 선물’(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가운데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67.2%로, 이들은 평균 22만4000원을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세뱃돈 지출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서 ‘동일하다’는 의견이 52.3%로 가장 많다. ‘늘었다’는 39.2%로 ‘줄었다’(8.5%)는 응답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세뱃돈을 받은 대상에 따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 액수더 달랐다.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에게는 2만1000원, ‘중고등학생’과 ‘대학생·취업준비생’은 각각 4만5000원, 6만6000원이 적당하다고 응답했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