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이종명, 1년 만에 제명된 까닭
‘5·18 망언’ 이종명, 1년 만에 제명된 까닭
범여권, 위성정당 이적 위한 이 의원 제명에 ‘한국당 꼼수’ 비판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0.02.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5·18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1년 만에 제명됐다. 그러나 이는 망언에 대한 징계가 아니라 이 의원을 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보내기 위한 제명이다.

한국당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 의원은) 미래한국당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다른 의원들도 차차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예정이다.

앞서 이 의원과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지난해 2월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논란이 인 바 있다.

당시 이 의원은 “1980년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10년, 20년 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이 일자 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 의원에게 제명을 결정하고 당 지도부에 통보했으나 징계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제명 시점을 두고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이 의원을 제명한 데 대해 위성정당으로 보내려는 꼼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5·18 망언에 대한 징계 요구를 1년 넘도록 묵살하더니 위성정당으로 보내려는 꼼수의 수단으로 이를 악용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도덕이 있나. 윤리가 있나. 이 의원에 대한 제명은 징계인가. 국민 농락인가”라며 “한국당의 부끄러움을 모르는 극악무도한 행위는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5·18 유가족과 광주시민들 마음에 상처를 입히고 역사를 더럽혔을 뿐 아니라 국민에게 모욕감을 안겼다”며 “한국당은 천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5·18 망언자 이 의원을 위성정당으로 보내기 위해 제명한 것은 역사를 부정하고 헌정질서에 반하는 작태”라며 “이로써 한국당은 공당으로서의 위치를 상실했다. 비례위성정당이 한국당의 쓰레기 분리수거를 위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국민들이 4·15 총선에서 한국당의 비민주적 행태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려 비정상 정치를 퇴출시켜줄 것을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1년 동안 이 의원에 대한 제명을 미루고 미루더니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설립을 위한 꼼수로 제명한 것에 대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홍 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과 희생자 가족, 광주 시민들을 대표해 2월 임시국회에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5·18을 폄하에 대한 징계 의결을 지금껏 미루다가 위성정당에 재활용하기 위해 이제야 꼼수 제명했다”며 “언제까지 5·18을 모욕할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