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한 컷] 봄의 편지를 기다리며
[공공 한 컷] 봄의 편지를 기다리며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2.2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소영 기자
<서대문 관할 우체통/사진=김소영 기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봄이 오는 소식을 가장 먼저 알린다는 우수(雨水)가 지났건만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대한민국을 덮치며
아직 채 녹지 못한 고드름마저
매정하게 느껴지는 요즈음입니다.

겨울의 끝자락에 마주한
길거리 마스크 풍경은
어느덧 불안과 공포가 되어
마음의 겨울은

또다시..
시작입니다.

눈이 녹아 비가 되고
얼었던 대동강 물도 녹을 수 밖에 없는
자연의 섭리처럼

하루빨리
만물이 소생하는
따뜻한 봄의 편지를 기다립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