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번 총선은 정권 심판하고 경제·민주주의 재건해야”
황교안 “이번 총선은 정권 심판하고 경제·민주주의 재건해야”
黃 “정부여당 견제할 강한 야당 절실..국가재건 수준의 대수술 필요”
  • 유채리 기자
  • 승인 2020.03.2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이번 선거는 이념과 진영에 매몰돼 있는 문재인 정권과 친문세력을 심판해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기회”라며 국가재건 수준의 대수술,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제와 민주주의, 외교·안보의 재건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민생, 경제, 안보, 자유민주주의 등 우리가 건국 이후 쌓아왔던 공든 탑이 허망하게 무너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설상가상으로 덮쳐온 우한 코로나(코로나19)로 인해 건국 이래 최악의 경제위기 그림자마저 드리워지고 있다”며 “현재 우리가 직면하게 된 위기는 하루아침에 갑자기 찾아온 돌발 상황이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아주 오랜 시간 잘못된 정치는 한국병을 방치해왔다”며 “세계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변화할 때 우린 변화하지 못했다. 선진국들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초경쟁을 벌일 때도 우린 시대흐름에 맞지 않는 이념정책으로 시간과 자원을 허비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제 달라져야 한다”며 경제재건, 민주주의 재건, 외교·안보 재건 등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경제재건과 관련 “규제혁신과 과감한 경제대전환을 통해 경제구조를 4차 산업시대에 걸맞게 혁신해야 한다”며 “신산업 육성을 통해 우리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주의 재건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황 대표는 “지난 3년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이 자행됐다. 민주주의 기본 시스템인 삼권분립마저 형해화됐다”며 “정부여당을 견제할 강한 야당이 절실하다. 2020년에 어울리는 선진 국가시스템을 만들어 민주주의를 되살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정권의 이익에 따른, 원칙 없는 외교, 오락가락 외교, 굴종적 외교 때문에 우리 외교안보 상황은 고립무원, 사면초가 상황이다. 국익을 최우선으로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자리 잡게 해야 한다”며 외교안보 재건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브레이크 없는 이념정권의 폭주는 결국 부패와 실패라는 사고로 귀결된다”며 “이번 총선의 승리를 통해 위기극복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고질적 한국병을 고치고 힘차게 재도약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