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빠른’ SPC그룹, 폭우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품 지원
‘발빠른’ SPC그룹, 폭우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품 지원
경기도 및 충청북도 지역에 빵·생수 각 1만개씩 전달..이재민들과 복구 인력 등에게 쓰여질 예정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8.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최근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SPC그룹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구호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SPC그룹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와 충청북도 지역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SPC그룹은 연일 지속된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SPC삼립 빵과 생수 각 1만개씩 총 2만개를 전달하기로 하고 우선적으로 경기도 이천·용인·여주 등과 충청북도 충주·제천·음성 등에 빵과 생수 각 3000개씩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이번 수해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과 복구 인력,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폭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과 피해 복구 현장에 도움이 되고자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조속히 피해 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허영인 회장의 나눔과 상생의 철학에 따라 대한적십자사와 상시 협조 체계를 갖추고 재해재난 발생 시 구호 물품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12년 전북 군산, 2014년 부산 기장, 2016년 울산 울주, 2017년 청주 수해, 삼척 산불, 포항 지진피해, 2018년 경북 영덕 태풍, 서울 폭염 피해, 2019년 강원도 산불과 강원·경북지역 태풍 피해 등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해왔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