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충 많은 코로나시대 알바, 1위 ‘장시간 마스크 착용 부작용’
고충 많은 코로나시대 알바, 1위 ‘장시간 마스크 착용 부작용’
77.5% “고충 있다” 답변..부당대우도 20.9%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10.0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알바몬>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코로나시대의 알바생들 대다수는 고충을 겪고 있었으며, 이들이 꼽은 알바고충 1위는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따른 두통과 피부트러블 등의 부작용’으로 조사됐다.

8일 알바몬은 최근 알바생 252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시국의 알바 애환’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알바생 77.5%는 “코로나시국에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에 따른 고충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 고충을 살펴 보면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두통과 피부트러블 등 부작용’이 60.0%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언제 잘릴지 모른다는 부담감과 불안감’(32.9%)과 ‘매상/매출이 줄어 눈치가 보인다’(26.7%)는 응답도 높았다.

또한 ‘불특정 다수의 손님을 맞이해야 하는 업무로 인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알바생도 22.7%였으며, ‘시급은 그대로지만 근무시간이 줄어 총 급여가 줄었다’(21.5%)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마스크를 쓰지 않는 손님 등 실랑이로 인한 감정노동의 증가’(18.3%), ‘손소독제 사용, 잦은 손 세척으로 인한 피부손상’(14.8%) 등 응답도 있었다.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근무 중 부당대우를 겪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20.9%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경험한 부당대우(복수응답)는 ‘일방적인 근무시간 조정 및 변경’이 5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장근무, 주휴수당 등 수당 미지급’(30.7%), ‘폭언, 폭설 등 비인격적 대우’(21.8%), ‘근로계약서 미작성’(19.5%), ‘임금체불’(16.1%) 등 순이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