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한 컷] 하얀소의 해, 하얀 손님
[공공한 컷] 하얀소의 해, 하얀 손님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1.1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 DB
12일 폭설이 내린 서울 풍경. <공공뉴스 DB>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2021년 신축년(辛丑年),
육십간지 중 38번째로 신(辛)이 백색, 축(丑)이 소를 의미하는
‘하얀소의 해’입니다.

하얀소의 해,
그 시작을 반기기라도 하듯
하얀 눈
1월의 단골손님이 되려나 봅니다.

펑펑 쏟아지는 하얀 손님은
당장, 많은 것들을 불편하게 만들지만

저 멀리 눈 덮인 겨울 산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그래도 기록되어 있는 순간의 낭만이
나를 웃음 짓게 만듭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