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5명 중 2명, “설 연휴 고향 방문 계획”..코로나 뚫고 가족 품으로
성인 5명 중 2명, “설 연휴 고향 방문 계획”..코로나 뚫고 가족 품으로
평균 약 5.6개월 만에 귀향..지난해 추석 시즌보다 7.5%포인트 ↑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1.2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성인 5명 중 2명은 올해 설 연휴 귀향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에 따르면, 성인남녀 28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2.6%가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 답했다.

지난 추석보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늘어났음에도 불구, 추석 시즌 설문조사 당시 귀향을 계획한다고 답했던 이들(35.1%)보다 7.5%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려는 이유로는 설날 차례 등 ‘새해 가족 모임 참여(44.1%, 복수응답)’가 주효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여파가 아직 가라앉지 않았지만 가족과의 만남을 그리워하는 이들이 상당한 것.

비슷한 답변으로 ▲가족, 친지 등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38.7%) ▲계속 미루다 보면 언제 방문할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22.2%) 등의 응답도 있었다.

더불어 ▲고향에 방문해서도 집에서만 있을 예정이라서(42.5%) ▲방역 수칙을 준수한다면 코로나19 등이 문제없다고 생각해서(19.2%) 등 코로나19를 의식한 답변도 눈에 띄었다.

실제로 이들의 이번 설 연휴 귀향은 평균 약 5.6개월 만의 고향 방문인 것으로 집계됐다. 오랜만에 방문한 고향에서는 평균 3.6일 가량 머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방문하지 않겠다고 답한 48.5%는 여전히 ‘코로나19 재확산을 염려(75.7%)’하고 있었다.

기타 이유로는 ▲직장, 아르바이트 근무로 연휴에 쉴 수 없어서(17.1%) ▲잔소리,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13.8%) ▲다른 계획이 있기 때문에(12.2%) ▲모일 친척이 없어서(11.9%) 등을 답했다.

또한 응답자 중 절반 가량(49.6%)은 고향 방문 대신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이유로는 ‘단기로 용돈을 벌 수 있어서(38.3%)’,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33.1%)’ 등 금전적인 요인이 1, 2위를 차지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 선택 시 가장 크게 고려하는 사항 역시 ‘시급(65.7%)’으로, 겨울방학 알바 구직 관련 설문조사에서 56.7%가 ‘가까운 근무지’를 1위로 선택한 것과 상반됐다. 

고향 방문, 아르바이트 외 설 연휴 계획으로는 ‘집에서 휴식(78.2%)’이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TV, OTT서비스, 유튜브 등 시청(46.3%) ▲취업·이직 준비(24.5%) ▲운동(23.9%) ▲친구·지인들과의 만남(17.9%) 등 답변이 뒤를 이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