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면 100% 수익?..‘영끌·빚투족’ 노린 불법 스팸 급증
지금 사면 100% 수익?..‘영끌·빚투족’ 노린 불법 스팸 급증
4분기 후후 앱 스팸 신고 건수 670만여건..전년 동기比 65만여건↑
빚투 영향 ‘주식∙투자’, 역대 최다 신고 ‘대출권유’ 스팸 전체 신고 절반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1.2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후앤컴퍼니
<사진제공=후후앤컴퍼니>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일명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내서 투자)’족들의 개인 주식 투자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노린 스팸도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후후앤컴퍼니(대표 허태범)는 지난해 4분기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전화·문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약 65만6천여 건이 증가한 671만 건의 스팸 신고가 접수됐다고 25일 밝혔다.

신고 내역을 내용별로 분류 했을 때 ‘주식·투자’ 스팸은 전년 동기 대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인 유형이다. 세력주, 작전주 등 실체 없는 투자 정보를 공유하거나 주식 종목 추천 명목으로 이용료를 갈취하는 수법이 대표적이다.

해당 유형의 신고 건수는 154만여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작년 하반기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열풍으로 관련 스팸이 덩달아 증가한 것이다. 전체 신고에서 주식·투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커져 최다 신고 유형 2위를 차지했다.

최다 신고 유형 1위는 ‘대출권유’ 스팸이다. 해당 유형은 전년 동기 대비 66만여 건이 증가해 총 182만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는 후후 분기별 스팸 통계가 발표된 이래 동일 유형 최다 신고량을 경신한 수치다.

이 같은 수치는 ‘영끌·빚투’ 열풍과 더불어 지난해 4분기에 있었던 은행권 대출 중단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저금리 신용대출이 막히자 제3금융권 및 불법대부업 영업이 횡행한 것.

후후앤컴퍼니 4분기 스팸 통계 발표
4분기 스팸 통계 발표.<자료제공=후후앤컴퍼니>

문자 메시지를 악용한 사기 수법인 ‘스미싱(Smishing)’신고에서도 ‘영끌·빚투’의 영향을 찾아 볼 수 있었다. 지난해 4분기 스미싱 신고는 12만484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만여 건 증가했다.

특히 스미싱의 수법이 종전의 택배·청접장을 사칭하는 방식뿐만 아니라 저축 은행과 카드사의 대출 홍보 문자를 사칭하는 방식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한편 지난 2017~2019년 3년간 연간 최다 신고 유형 1위를 차지했던 ‘불법게임·도박’ 스팸은 증가세가 주춤하는 양상을 보였다. 해당 유형의 신고 건수는 141만여 건으로 최다 신고 유형 순위에서는 대출권유, 주식∙투자에 밀려 3위에 그쳤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