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초읽기] 박삼구 前 회장, 채권단에 결국 ‘백기’ 드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초읽기] 박삼구 前 회장, 채권단에 결국 ‘백기’ 드나
금호산업, 15일 오전 긴급 이사회 열고 ‘자구계획안 수정안’ 의결 전망
확정시 보유 중인 아시아나 지분 33.47% 매각..남은 계열사 정상화 주력
  • 황민우 기자
  • 승인 2019.04.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공공뉴스=황민우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전체 연간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그러나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그룹 측이 제출한 자구 계획안마저 채권단에 퇴짜를 맞으면서 결국 매각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15일 재계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의결한다.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다. 

자구계획 수정안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여기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안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확정될 경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이 보유 중인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팔게 된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뿐만 아니라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도 함께 매각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앞서 지난 10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에 박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000억원의 자금 수혈을 요청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다음날인 11일 “사재 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안 수용을 거부했다.

또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역시 “박 전 회장이 복귀하지 않아도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경영한다면 지금과 무엇이 다르냐”면서 “채권단 지원은 대주주 재기가 아닌 아시아나항공을 살리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금호산업의 수정 자구계획이 공식적으로 제출된 후 매각 절차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은 자구계획 수정안이 공식 제출되는대로 채권단 회의를 여는 등 신속하게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의 자금 수혈을 통해 남은 계열사들의 경영 정상화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