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의 불’ 끄는 재계, 정부 비상금융 조치 확대에 ‘반색’
‘발등의 불’ 끄는 재계, 정부 비상금융 조치 확대에 ‘반색’
대한상의·전경련 등 경제단체 “100조 긴급 자금 투입 환영..자금난 숨통 틔울 것”
  • 이민경 기자
  • 승인 2020.03.2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공뉴스DB>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재계가 정부의 100조원 긴급 자금 투입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기업·금융시장에 비상금융조치를 확대, 단행하면서 기업들이 숨통을 틀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논평을 내고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로 소상공인·중소기업 뿐 아니라 주력산업과 대기업까지 유동성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회사채 인수 지원, 채권·증권시장 안정펀드 가동, 대출지원 확대 등 정부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자금조달 방안을 담았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100조원 규모의 재원이 긴급한 곳에 신속히 투입돼 기업들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경제 위기가 심각하게 확산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지원책 발표는 바람직하다”고 환영하면서 “오늘 발표한 정책이 현장에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역시 “정부가 민생·금융지원 프로그램을 2배로 확대하고 지원 범위도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넘어 중견·대기업과 주력 산업 기업까지 확대한 것은 그만큼 현 경제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어려운 시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 기업들은 지금의 고비를 잘 견뎌내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외시장에서 활약해 한국 경제에 보탬이 되는 ‘포스트 코로나19’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면서 “무역업계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이날 문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당초 50조원이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를 2배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정부는 정책 지원(중소기업·소상공인) 29조2000억원, 채권안정펀드 10조원, 증권시장안정펀드 10조7000억원 등 49조9000억원 규모의 1차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을 내놨다. 

여기에 2차로 정책 지원(중소·중견기업) 29조1000억원, 채권안정펀드 추가 10조원, 회사채 4조1000억원,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 지원 7조원 등 50조2000억원을 추가로 구성했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