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두절’ 박원순 서울시장, 경찰 수색 중..딸 “극단적 선택 암시”
‘연락두절’ 박원순 서울시장, 경찰 수색 중..딸 “극단적 선택 암시”
오후 5시17분께 유언같은 말 남기고 집 나가..성북동 부근서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
서울시 “출근 안 하고 일정도 취소”..이용표 서울청장 주재 긴급회의, 2중대 등 투입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7.0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접수돼 경찰이 박 시장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아버지인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긴 후 연락이 두절됐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딸은 경찰에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내용의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최종 휴대전화 기록은 서울 성북구 성북동 부근으로 확인됐다.

오후 6시30분 현재 성북경찰서와 신고를 접수 받은 종로경찰서가 경찰 병력을 보내 주변 일대를 수색하며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한 상태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출근하지 않았으며, 오는 10일 일정도 취소했다고 밝혔다. 

당초 이날 오후 4시40분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공개 면담 일정이 예정됐으나, 서울시는 오전 10시40분께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 실종 신고 사안을 경중하게 보고, 이용표 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