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책임론’ 목소리 높인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남인순 책임론’ 목소리 높인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피해자, 남 의원에 사퇴 촉구..“‘피해 호소인’ 신조어 만들어 명예훼손 및 2차 가해”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1.01.1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투표를 마치고 기표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가 18일 박 전 시장 측에게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인순 더불어 민주당 의원에게 “내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촉구했다. 

A씨는 이날 입장문에서 “남 의원은 특히 ‘피해 호소인’이라는 신조어로 내 명예를 훼손시키고 심각한 2차 가해가 벌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소장 접수를 하기도 전 상대방이 고소 사실이 알려진 것은 다시 생각해도 끔찍하다”며 “피소 사실보다 피소 예정 사실 누설이 더 잔인하다”고 밝혔다. 

특히 A씨는 유출 사실이 없었다면 계획대로 압수수색이 이뤄져 지금의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피해자가 조사받는 중 박 전 시장은 고소 예정 사실을 알았고, 하루 뒤 시신으로 발견됐다.

A씨는 남 의원을 비롯, 함께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겨냥해 “법적 절차를 밟아 잘못된 행위에 대한 사과를 받고 상대방 용서도 구할 수 있었을 텐데, 그 모든 기회를 세 분이 박탈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를 보호하고, 피해자의 편에서 상처를 보듬어줘야 할 대표성을 지닌 세분이 함구하고 적극적으로 가해자를 보호함으로써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했다는 사실이 너무 원망스럽다”고 울분을 토했다. 

아울러 남 의원을 향해 “이제라도 본인이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은폐했던 잘못을 인정하고, 저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면서 “당신의 자리는 당신의 것이 아니다. ‘여성’과 ‘인권’의 대표성을 지닌 자리다. 당신은 지난해 7월 그 가치를 포기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자기 진영을 보호하기 위한 자리가 아닌 국민의 대표로 국민을 대변하는 자리다”라며 “당신의 지난 인생 전체를 부정하는 행동을 이제 그만 멈추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지난 14일 남 의원과 김 전 상임대표를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성추행 피해자의 피해 사실을 외부에 유출해 명예를 훼손했는지가 중요 쟁점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