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2위’ 요기요의 민낯..음식점에 ‘최저가 갑질’ 과징금 철퇴
‘배달앱 2위’ 요기요의 민낯..음식점에 ‘최저가 갑질’ 과징금 철퇴
전화주문 막고 타 배달앱서 저렴하게 파는 것 금지..공정위, 시정명령 및 과징금 4억6800만원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6.0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요기요가 ‘최저가 보장제’를 운영하면서 가입 음식점에 이를 강요하는 등 갑질 행위를 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요기요가 배달 음식점에게 자신의 앱보다 직접 전화 주문 또는 타 배달앱에서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이를 배달 음식점이 위반하면 계약 해지 등 불이익을 부과하는 최저가 보장제를 시행·강요한 행위로 요기요 운영사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4억68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배달앱은 소비자에게는 인근에 위치한 배달 음식점 정보를 제공하고, 배달 음식점에게는 소비자의 주문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배달 음식점과 소비자 간의 거래를 중개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공정위가 배달앱 사업자의 플랫폼 갑질에 대해 제재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정위는 “국내 배달앱 시장이 급격히 상승하는 상황에서 배달앱 규모가 영세한 배달 음식점을 상대로 가격 결정 등 경영 활동에 간섭하는 행위를 하면 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음을 명백히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적발된 요기요는 독일의 딜리버리히어로가 지난 2011년 11월 국내에 설립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2012년 8월부터 운영 중인 배달앱 브랜드다. 요기요는 업계 2위 사업자로, 2017년 기준 가입 배달 음식점 수는 4만118개다. 

요기요는 2013년 6월26일 자사 앱에 가입된 배달 음식점을 대상으로 최저가 보장제를 일방적으로 시행하면서 요기요에서보다 음식점으로의 직접 전화 주문, 타 배달앱을 통한 주문 등 다른 판매 경로에서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를 위해 요기요는 자체적으로 SI(Sales Improvement)팀 등을 통해 최저가보장제가 준수되고 있는지를 관리했으며, 모든 직원에게 최저가 보장제 위반 사례 제보를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직원들을 일반 소비자로 가장해 요기요 가입 배달 음식점에 가격을 문의(mystery call)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하기도 했다. 

요기요는 일반 소비자에게는 요기요 가격이 다른 경로를 통해 주문한 가격보다 비싸면 차액의 300%(최대 5000원)을 쿠폰으로 보상해 주겠다고 한 사실도 드러났다.

요기요는 2013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기간동안 최저가 보장제를 위반한 144개 배달 음식점을 적발해 판매 가격 변경 등 시정을 요구했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기도 했다.

공정위 조사 결과, 요기요는 적발된 144건 중 87건은 소비자 신고, 2건은 경쟁 음식점 신고, 55건은 요기요 자체 점검(모니터링)으로 위반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최저가 보장제를 위반한 배달 음식점에 요기요 가격 인하, 타 배달앱 가격 인상, 배달료 변경 등 조치를 취하게 했다.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음식점(43개)에 대해서는 계약을 해지했다.

공정위는 배달앱 2위 사업자로 배달 음식점이 요기요 앱을 이용하는 소비자에 접근할 수 있는 독점적 경로를 보유하고 있음에 따라 요기요가 배달 음식점에 거래상 지위를 갖는다고 판단했다. 

자신의 판매 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경영 활동에 주요한 부분으로, 최저가 보장제는 배달 음식점의 자유로운 가격 결정권을 과도하게 제한하는 행위라는 지적. 

이에 따라 공정위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제23조 제1항 제4조 거래상 지위남용 행위(경영 간섭)에 해당한다고 봤다. 

공정위는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거래 분야가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공정위는 배달앱 뿐만 아니라 여타 온라인 플랫폼 분야에서도 지배력을 이용한 불공정 거래 행위 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딜리버리히어로는 지난해 12월 업계 1위 사업자 배달의민족을 인수하기로 했으며, 현재 공정위는 양사 간 기업결합심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공정위가 배달앱 분야에 대해 첫 제재에 나선 것이 이번 기업결합심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